22.12.09 (금) 17:40

Dailypharm

X
의협 집단휴진 유보, 국민여론 등 대내외 요인 영향
이정환 기자 2018-04-16 12:29:54
총 참여 포인트
P 0
의협 집단휴진 유보, 국민여론 등 대내외 요인 영향
이정환 기자 2018-04-16 12:29:54
최대집-추무진 투쟁 온도차 여전…지방선거·여론부담 등도 원인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 당선인이 문재인 케어와 전쟁 선포 직후 공언한 집단휴진을 유보하자 의료계에서는 배경을 놓고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다.

최 당선인과 전국시도의사회장은 집단휴진 연기 이유로 11년만의 남북 정상회담을 내세웠지만 의료계 곳곳에서는 여전히 싸늘한 국민여론을 의식해 한 발 물러선 게 아니냐는 견해도 나온다.

또 아직까지 최 당선인의 공식 임기가 시작되지 않았고, 현직 추무진 회장이 최 당선인과 시도의사회장단 회의에 불참하며 사실상 투쟁대열에서 빠진 것도 집단휴진 유보에 영향을 줬다는 시각도 있다.

15일 의료계에 따르면 '27일 집단휴진' 유보는 11년만의 남북 정상회담이 가장 큰 영향을 미쳤지만 그 외에도 다양한 정치역학적 상황이 반영됐다.

◆문케어 투쟁방안, 의료계도 아직 미합의=일단 아직까지 의료계 내부에서도 문케어 대정부 투쟁 방법을 놓고 의견이 합치되지 않은 상황이다. 최 당선인과 다수 시도의사회장단은 집단휴진 등 파업을 강행해야 한다는 견해지만 대한병원협회, 전국의대교수협의회(전의교협) 등 의료계 일각은 집단휴진 카드를 꺼내기엔 명분이 부족하다는 입장을 내놓고 있다.

국민진료권과 직결되는 집단휴진 문제인 만큼 의사파업이 밥 그릇 싸움이 아니라는 점을 대외적으로 설득하고 공감을 이끌내는 작업이 선행돼야 하는데 여전히 여론이 의료계를 바라보는 시각이 싸늘하다는 것이다.

실제 지난 13일 병협 회장에 새로 당선된 임영진 경희의료원장은 최 당선인이 추진중인 집단휴진에는 반감을 드러내며 정부와 협상하겠다는 대화론을 견지해 왔다. 임 당선인은 "국민과 환자에 (집단휴진 관련) 동의를 얻지 못한다면 어떤 (문케어) 성과도 내기 어렵다"고 밝힌 바 있다.

전의교협도 문케어 투쟁 명분이 충분하다면 집단휴진 등에 동참할 의사가 있지만 아직은 의사 파업이 국민건강을 져버리는 행위라는 데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집단휴진 비판중인 국민여론도 부담=특히 의료계 외부가 집단휴진을 바라보는 온도 역시 급속히 떨어진 상태다. 문케어 반대를 의사들의 집단 이기주의와 극우인사로 평가되는 최 당선인 등의 문재인 정부에 대한 반감표현 등으로 바라보고 있는 국민 시선을 해결하는 것 역시 의료계 현안이다.

특히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의협 집단휴진은 집단 이기주의 전형"이라며 유감을 표명했다. 이는 최 당선인과 시도의사회장단이 휴진을 유보하고 추 대표, 김 정책위의장 등 여당과 문케어 대화를 요청한 발단이 되기도 했다.

무조건적인 문케어 반대와 집단휴진 강행으로 의료정책 관련 입장을 표명하는데 없어선 안 될 국회를 등지는 것은 자칫 의협을 고립무원 상태에 놓이게 할 수 있다는 계산을 의료계는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에 놓인 셈이다.

환자단체연합회와 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전국사회보장기관 노조연대, 무상의료운동본부 등 환자 중심 보건의료단체들도 집단휴진을 입 밖에 낸 최 당선인을 강력 규탄했다.

한의사협회 역시 의협의 집단휴진을 "명분 없는 국민 볼모 인질극"이라고 몰아세우며 날선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문케어에 찬성중인 한의협은 의료계가 문케어 철폐를 외치는 지금을 한의학 진료 보장성을 크게 확대할 적기로 보고 있다.

◆최대집 당선인-추무진 회장 간 투쟁 온도차도 영향=최 당선인과 현직 추 회장 간 문케어 투쟁을 바라보는 온도차도 집단휴진 유보에 결정적 영향을 미쳤다는 게 일부 의료계 시각이다.

최 당선인이 아직 회장 취임 전인 당선인 신분이고 오는 5월 1일부터 공식 임기가 시작되는 점은 집단휴진을 미룰 수 밖에 없는 현실적 한계로 작용했다는 것이다.

또 추 회장이 최 당선인과 전국시도회장단 문케어 회의에 불참을 결정하며 사실상 집단휴진에 동참하지 않겠다는 의사표현을 한 것도 유보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일각 의료계는 만약 추 회장이 최 당선인과 대정부 투쟁 공감대를 형성하고 뜻을 합쳤다면 집단휴진 유보가 아닌 강행 결정이 날 가능성도 높았다고 보고 있다.

하지만 추 회장과 최 당선인이 투쟁을 바라보는 온도차가 커 휴진 최종 결정권자 추 회장과 의견합치에 실패했고, 휴진 강행 시 추후 뒤따를 행정적·형사적 처분의 책임소지가 모호한 문제 역시 해결되지 않아 무산될 수 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실제 추 회장은 당초 14일 제16차 시도의사회장회의에 참석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추 회장은 지난 11일 최 당선인 회장직 인수위원회와 시도회장단에 회의에 불참하겠다는 공문을 발송했다.

추 회장 집행부는 공문에서 "현 집행부와 제40대(최 당선인) 집행부 간 인수인계 시점에서 추 회장이 주최하는 형식으로 현안을 논의하는 게 바람직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왔다"며 "이에 14일 회의를 취소하고 관련 자료 제공으로 대체키로 한다"고 밝혔다.

의료계 한 관계자는 "최 당선인과 시도의사회장단이 문케어 강경투쟁을 선포했지만 집단휴진에 비판적인 국민여론을 의식하지 않기는 어렵다"며 "구체적인 투쟁방법을 놓고 의료계 내부 의견합치가 되지 않은 것도 휴진 유보에 영향을 줬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른 관계자는 "일단 최 당선인에게 집단휴진을 선포할 권한이 없는 상태다. 취임 후 5월이 돼서야 직접 결정권이 생긴다"며 "또 추 회장은 반투쟁 입장이다. 시도의사회장단 문케어 투쟁 회의에 참석하지 않은 게 방증이다. (추 회장은)남은 임기 중 투쟁 관련 업무엔 동참하지 않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최 당선인 의협회장 인수위 방상혁 대변인은 "집단휴진 유보는 남북 정상회담이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며 "다만 추 회장의 문케어 회의 취소 공문으로 최 당선인은 회의를 성사시키기 위해 시도의사회장단에 재차 공문을 보냈고, 의사대표자 토론회와 내달 20일 제2차 총궐기를 확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정환 기자 (junghwanss@dailypharm.com)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쇄
  • 카카오톡
  • 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5
독자의견
5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 실명게재와 익명게재 방식이 있으며, 실명은 이름과 아이디가 노출됩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 노출방식은

댓글 명예자문위원(팜-코니언-필기모양 아이콘)으로 위촉된 데일리팜 회원의 댓글은 ‘게시판형 보기’와 ’펼쳐보기형’ 리스트에서 항상 최상단에 노출됩니다. 새로운 댓글을 올리는 일반회원은 ‘게시판형’과 ‘펼쳐보기형’ 모두 팜코니언 회원이 쓴 댓글의 하단에 실시간 노출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데일리팜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데일리팜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dailypharm@dailypharm.com입니다.

최신순 찬성순 반대순
  • 2018.04.17 14:11:56 수정 | 삭제

    왜님

    관심갖고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OECD 통계 직접 찾아봤습니다. 의사의 수입이 OECD 통계에 나오진 않지만 얼추 국민평균 임금의 4.6배정도로 볼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봉직의만 따져놓은건 아니구요. 우리나라가 4.6배나 되는 이유나 OECD 평균은 또 3배인 이유도 국민평균 임금이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선진국에 비해 월등히 적기 때문입니다. OECD 노동자 평균 연봉 비교한 자료입니다. http://stats.oecd.org/ - Labour - Earnings - Average annual wages 결론은 우리나라 평균임금이 낮은거구요. 다른직업과 비교해서 몇배다 몇배다, 그래서 이기주의다? 이렇게 생각하시는건 바람직하지 못합니다.. 변호사와 변호사 직원의 임금 차이는요? 줄여야마땅해요? 커피전문점 주인이랑 피고용 바리스타는 n분의 1해야만 정의로운 커피하우스인가요? 회사에서도 운영하는사람이랑 보조하는 사람이랑 임금차이 수십배 차이나잖아요. 직업별로 사정이 다 다르겠지만 더 많이 받는 사람은 그 위치가 되기까지 더 많은 돈, 시간, 노력이 필요합니다. 그만큼 중대한 일을 하구요 그 이상의 큰 책임이 따릅니다.. '왜'님의 두번째 질문에 대한 답변이었구요.. 첫번째 질문에 대한 링크 올릴게요. http://www.doctors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2782&utm_source=dable 님처럼 국민들이 의사들이 왜 반대하는지 그 이유를 궁금해하는 사람도 많아져야하고, 그 이유를 아는 사람들의 홍보가 앞으로 많아져야합니다..

    댓글 0 0 0
    등록
  • 2018.04.17 09:59:39 수정 | 삭제

    못말려

    연 4조원씩 국민의 돈을 도둑질 하면서 더 벌겠다고 저렇게 난리들이니...

    댓글 0 1 0
    등록
  • 2018.04.16 19:11:23 수정 | 삭제

    국민 볼모 인질극이라뇨..

    집단휴진한다고 국민한테 겁주는 것으로 보이시나요? 아닙니다... 응급실이나 중환자실은 물론이고 각 과별로 당직의는 항상 남아있습니다. 배가 아프거나 눈에 뭐가 들어갔다거나 사고가 난다고 해도 응급실 가시면 됩니다. 연휴 때 생각해보세요.. 며칠이고 연속으로 병원 비우는데도 응급실은 진료합니다. 명절에 쉬엄쉬엄하는 응급실도 있습니다만 대학병원에서 다 진료봅니다. 명절때 대학병원 응급실인턴으로 24시간 교대근무 해본 사람으로서 말씁드립니다. 걱정하지 마세요. 의료진은 힘들어서 죽어나가도 환자를 등한시하지 않습니다! 의사들이 저렇게까지 해야되나.. 싶지 않습니까? 저렇게까지 하는데는 이유가 있지 않겠습니까... 의사의 상대는 국민이 아닙니다..ㅜㅜ 의사도 국민입니다. 의사들이 왜 정부와 갈등이 있는지, 왜 '저렇게까지'하는지 알고나서 그래도 따가운 시선으로 보실 것인지 판단해주시기 바랍니다.. 의사를 집단 이기주의라고 비판하는 이 현실이 정말 안타깝습니다...ㅜㅜ

    댓글 1 2 2
    • 413605
      2018.04.17 11:34:16 수정 | 삭제
      왜그러는데? 지금 한국의사는 평균 국민평균 임급의 4.6배의 돈을 벌고 있다. 이는 OECD 평균 3배를 훨씬 넘는 급액이다. 그것도 봉직의만 따져 놓은 거다. 약사의 2배 이상이고 간호사의 4.5배 이상이다. 이게 이기주의 아니면 뭐가 이기주의냐?
    등록
  • 2018.04.16 14:55:36 수정 | 삭제

    쓰잘데기없는 언,행 그만 두시오

    의협단체행동하면 아마도 정말 혼쭐 날거 같은데요// 의사 손해보는 정책도 아닌데 반대명분이 마땅치 않아 이제 좀 조용히좀 살자. 이넘의 나라가 어떻게 되려고 이러는가

    댓글 0 1 0
    등록
  • 2018.04.16 12:38:06 수정 | 삭제

    정해 진 수순일 뿐.

    최 당선자가 이전 집행부 보다 선명하게 투쟁 할 것이라는 생각은 버려라. 전 집행부들과 도찐개찐인 상태가 될 것이고, 문케어는 계획대로 진행될 것이다. 최도 이제는 화장실 갔다 왔다.

    댓글 0 6 0
    등록
지역별 다빈도 일반약 판매가격 정보(2022년 12월)
인천-김포지역 약국 27곳
제품명 최고 최저 가격차 평균
둘코락스에스정(20정) 7,000 5,500 1,500 6,000
훼스탈플러스정(10정) 3,500 2,500 1,000 2,813
삐콤씨정(100정) 25,000 22,000 3,000 23,364
아로나민골드정(100정) 30,000 25,000 5,000 27,286
마데카솔케어연고(10g) 7,000 6,000 1,000 6,430
후시딘연고(5g) 5,000 4,000 1,000 4,583
겔포스엠현탁액(4포) 4,500 3,800 700 4,101
인사돌플러스정(100정) 35,000 31,000 4,000 32,370
이가탄에프캡슐(100정) 34,000 30,000 4,000 32,509
지르텍정(10정) 5,500 4,500 1,000 4,722
게보린정(10정) 3,800 3,000 800 3,412
비코그린에스(20정) 4,500 3,500 1,000 4,277
펜잘큐정(10정) 3,500 2,500 1,000 2,791
까스활명수큐액(1병) 1,000 1,000 0 1,000
풀케어(3.3ml) 25,000 25,000 0 25,000
오라메디연고(10g) 7,000 5,500 1,500 5,950
케토톱플라스타(34매) 12,500 10,500 2,000 11,283
노스카나겔(20g) 20,000 18,000 2,000 19,719
베나치오에프액(1병) 1,000 1,000 0 1,000
머시론정(21정) 10,000 8,000 2,000 8,817
닥터베아제정(10정) 3,000 2,500 500 2,981
판콜에스내복액(1박스) 3,000 2,500 500 2,835
테라플루나이트타임(6포) 8,000 6,000 2,000 6,904
비멕스메타정(120정) 70,000 50,000 20,000 55,313
탁센연질캡슐(10캡슐) 3,000 2,500 500 2,979
임팩타민프리미엄(120정) 50,000 50,000 0 50,000
복합우루사(60캡슐) 30,000 24,000 6,000 27,346
타이레놀ER(6정) 3,000 2,000 1,000 2,214
비판텐연고(30g) 11,000 9,000 2,000 9,808
텐텐츄정(120정) 25,000 20,000 5,000 21,826
아렉스대형(6매) 3,500 3,000 500 3,400
판시딜캡슐(270캡슐) 110,000 90,000 20,000 99,000
벤포벨정B(120정) 70,000 60,000 10,000 65,300
그날엔(10정) 3,000 2,000 1,000 2,426
이지엔6이브(10정) 3,000 2,100 900 2,983
광동 경옥고(60포) 200,000 200,000 0 200,000
아이톡점안액 12,000 10,000 2,000 10,477
전체보기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아00048 | 등록일자 2005.09.09 | 발행인.편집인 :이정석 | 발행주소: 서울시 송파구 법원로 128 문정 SK V1 GL 메트로시티 A동 401호
전화 : 02-3473-0833 |팩스 : 02-3474-0169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강신국)
Contact dailypharm@dailypharm.com for more information
데일리팜의 모든 콘텐츠(기사)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