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12.01 (목) 20:19

Dailypharm

X
"약국 안 하고 특허청에 남은 건…"
이탁순 기자 2014-06-19 06:14:59
총 참여 포인트
P 0
"약국 안 하고 특허청에 남은 건…"
이탁순 기자 2014-06-19 06:14:59
[DP인터뷰]약학박사 출신 최초 특허심판장, 강춘원 특허청 국장



 ▲ 강춘원 특허청 국장
지난 4월 약학박사 출신으로는 최초로 특허심판원 심판장에 오른 강춘원 특허청(51) 국장은 운명이 본인을 여기까지 끌 고 온 거 같다고 말했다.

그도 그럴것이 1994년 약학박사 특채 1기 중 남은 사람은 강 국장밖에 없다. 입청 동기 7명 중 5명이 변리사로, 1명은 관직을 내려놓았다.

당시에는 특허청 근무 5년이면 변리사 자격이 주어졌기 때문에 동기 대부분이 특허청을 나와 변리사로 개업했다. 지금은 의약품 쟁송에서 명성을 날리고 있는 안소영 변리사도 그의 동기였다.

주변에서도 약사 면허와 변리사 자격을 갖춘 그가 마음만 먹으면 큰돈을 벌텐데 20년동안 공직생활을 이어왔다는걸 신기하게 바라보곤 했다.

특히 강 국장을 아는 지인들은 학창시절 보여준 활발하고 적극적인 성격이 공무원과는 어울리지 않는다곤 말했다.

강 국장은 그저 운명이라고 했다. 매순간 충실하게 살다보니까 20년을 공직에 머무르게 됐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20년만에 박사특채 약무직 출신 첫 심판장에 오른 배경이 마냥 버티고 오래 했기 때문만은 아니다.

조직 내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고 새롭게 도전을 했기 때문에 가능했다. 심사관으로 입청했지만 개발, 전산 업무도 담당했다.

그는 이제 또다른 도전을 시작하려 한다. 아랍에미리트에서 한국의 우수한 특허심사 노하우를 전달하는 역할을 맡은 것이다.

아랍에미리트 출국 전 명동 세종호텔에서 강춘원 국장을 만났다.

-언제 출국하나?

= 이번주 일요일(15일) 출국한다.(인터뷰는 12일 저녁에 진행했다.)

-언제 오게 되나?

=상황에 따라 다르지만 기본적으로 3년을 현지에서 지내게 될 것 같다.

-우리나라 공무원이 왜 아랍에미리트까지 가서 일을 하게 되는건가?

=아랍에미리트는 원래 자국 특허 심사관이 없다. 그러다 경제가 발전하고 부강해지니까 특허 출원이 많아지게 된 것이다. 그래서 예전에는 오스트리아 특허청에 심사 아웃소싱을 맡기곤 했는데, 맘에 안들었던 모양이다. 2007년 우리더러 1년에 2000건 심사를 해달라고 요청이 왔었다. 1건당 130만원을 주고. 어영부영하다가 올해 2월 양 국가가 M0U를 맺고 고용계획서에 사인하게 된 것이다. 행정서비스를 수출하는 일이기에 행정한류 쾌거라는 이야기까지 나왔다.

-가서 어떤 일을 하게 되나?

=5명이 가는데, 국장은 나 하나고, 4명이 심사관이다. 주업무는 미처리건을 줄이는 일이다. 1년에 1450건을 우리나라 특허청이 하게 되는데, 1000건은 한국에서 처리하고, 나머지 450건을 우리가 맡는다. 이런 일련의 과정들을 현지 5명이 컨트롤을 하게 된다.

-어떤 효과를 기대하는가?

=전보다 훨씬 출원처리 업무에서 속도가 날 것이다. 우리 특허청은 심사관 800여명이 1년에 20만건을 처리하고 있다. 전문적이면서 능숙하다. 만약 UAE에서 성공적인 결과를 낳으면 걸프만 주변 7개국에도 수출이 기대된다.

-그럼 본인은 한국에서 지위는 어떻게 되나?

=일단 국장 자리 하나가 공석이 되니까 누군가 한명이 올라올 것이다. 나는 휴직을 내고 가는 입장이다. 기본적으로 아랍에미리트 정부에서 우리를 고용한 것이다. 나쁘게 얘기하면 용병과 다름없다.(웃음)

-가족들이 서운해하겠다?

=올해 고3 아들이 있고, 내년 팔순되는 아버지도 있다. 하지만 국가적으로 중요한 사업이니까 양해를 구하고 혼자 가게 됐다.

-올해 4월 심판장에 올랐을때 참 대단한 일이라며 주변에서 먼저 얘기하더라. 특허청에서는 특채출신, 특히 약무직이 국장 되기가 그렇게 어려운가?

=지금 의약품 특허를 심사하는 약품화학과 인원이 30명이다. 내가 처음 왔을때는 3명 있었다. 예전보다 대여섯배는 늘어난 것이다. 지금은 섞여 있기도 하지만 박사출신 약무직들이 있는데는 여기 약품화학과 밖에 없었다. 9개과 중 6개과가 화공직 전문분야여서 특허청에서 약무직은 마이너그룹에 속한다. 우리뿐만 아니라 섬유나 농림쪽 분야에서도 아직 국장 배출이 없다. 약무직이 박사특채로 30기까지 오면서 국장이 내가 처음이었다.

-공무원 조직이니까 오래 근무하면 자연스럽게 국장 달아주는지 알았는데?

=오래한다고 해서 다 승진하고 국장 달지는 않는다. 특히 중앙부처 공무원들은 그런게 없다. 나는 다른 사람들보다 승진이 빨랐는데 특허랩 개발, 전산, 특허법원 파견 등 여러 업무 경험이 도움이 됐다.

-동기 중 약학박사 출신들은 공직생활을 그만두고 변리사의 길을 걷고 있다. 특허청에는 혼자 남았는데, 중간에 그만둘 생각은 안 했나?

=솔직하게 얘기하자면 왜 안 했겠나. 주변에서 약국이라도 차리면 큰 돈 벌 수 있는데 왜 계속 하느냐는 이야기도 많이 들었다. 그런데 매순간 충실하게 살다보니까 그렇게 되더라. 내가 무슨 굉장히 국가관이 투철하고 신념이 강한 사람은 아닌데, 이상하게 그만두고 싶다는 생각을 할 때마다 승진을 하더라. 과장에 승진되고, 특허법원에 파견되고, 국가에서 유학을 보내주는 장기국외훈련시험에 합격하고, 또 국장에 승진되고. 그렇게 하면서 20년이 채워지더라. 사실 승진도 빠르고 일이 잘 풀리다보니까 조직과 후배에 대한 책임감과 부담이 들기도 했다. 이렇게 혜택을 받는데 그냥 내려놓기가 쉽지 않았고.

-여기까지 온 원동력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 대학 동기들(강 국장은 중대 약대 출신이다)을 만나면 하나같이 얘기가 너는 약국해서 큰 돈 벌 줄 알았다, 아니면 제약회사에서 세일즈할 줄 알았다는 거다. 왜냐하면 대학때는 내가 4개 서클에서 활동할만큼 적극적이었으니까. 특히 약대생들은 내부 서클을 주로 하는데, 나는 연합서클 사진동아리에서 총무를 보면서 열심히 활동했다. 또한 대한학생약학협회, 그러니까 약협에서는 섭외부장을 맡아 농촌 봉사활동에 사용할 약을 지원받으려고 제약사도 많이 다녔다. 한번은 남대문에서 양초를 도매로 뛰어서 명동에서 팔기도 했는데 쏠쏠하게 벌기도 했다. 그때 추운 겨울에 남대문에서 명동까지 합판을 들고 걸은 기억은 잊어버릴수가 없다. 오히려 대학때 다양한 경험을 하고, 다양한 사람을 만난게 공무원 생활에 도움이 된 것 같다. 약협이나 사진반에서 어떻게 갈등을 해소하는지 다양한 접근법을 익히면서 공무원 조직에서도 장수했던게 아닌가 싶다.

-어릴때부터 성격이 적극적이었나?

=초등학교 1~2학년에는 오히려 소심한 아이였다. 그러다 5학년때 전교 부회장에 출마하면서 적극적으로 변한 것 같다. 그때 직접 원고도 쓰고 학생들 앉혀놓고 연설도 하면서 자심감을 얻은 거 같다. 당시 직접투표로 부회장에 당선돼 어린이회도 진행하고 그랬다. 그걸 계기로 해서 어딜 가서도 말 못한다는 얘기는 안 들은 거 같다. 근데 알고봤더니 그때 전교 부회장 선거도 담임선생님들끼리 경쟁이 붙어 그렇게 열심히 지원했던거였다.(웃음)

-내가 볼 땐 무척 긍정적인 거 같다. 그게 비결이 아니었나 싶은데?

=집안 내력이 그렇다. 긍정적이면서 끝까지 해보려는 그런게 있었다. 어릴때 아버지가 수원에서 신발 공장을 했는데 그렇게 수완이 좋았다. 수선집 통해 어디가 고장이 많이 나는지 물어볼 정도셨다. 아버지의 철저하고 성실함을 배운 것 같다.

-아버지는 어떤 분이셨나?

=보수적이고 엄격했다. 그래서 사춘기때는 아버지를 싫어했다. 아버지가 늘 강조했던게 먹는 버릇이랑 인사하는거였다. 그래서 지금 내 아들들한테도 인사는 꼭 강조한다. 편의점 아저씨가 우리 아이들이 가장 인사 잘한다고 하더라.

-본인은 어떤 아버지인가, 아버지랑 똑같이 보수적이고 엄격한가

=기본방향은 같지만 조금은 달라졌다. 아버지가 말하길 "나는 너한테 아무런 이유없이 잘해준다. 너는 네 아들한테 하나만 더 보태서 잘해라. 그래야 우리집이 산다"고 하셨다. 난 이 얘기를 지금의 아들들한테도 말한다. 하나씩만 보태서 잘하라고. 사실 이거는 내가 직장에서 많이 응용한다. 후배한테 말하길 "내가 선배이기 때문에 잘해준다, 너도 너의 후배한테 하나만 더 잘해라, 그래야 우리 조직이 산다"고 말한다. 이게 조직에서도 먹히더라. 어떻게 보면 자기가 희생하는거니까. 이게 우리나라의 보편적인 정서 같다.

-내년 허가-특허 연계제도가 시행되면 쟁송이 훨씬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허청의 업무부담도 클텐데?

=미국처럼 특허분쟁이 늘어날지는 예단하기 어렵다. 지금 다국적제약사들이 그린리스트에 특허를 다등재한데다, 국내 제약사들도 특허도전으로 얻어지는 수익을 선별하는 작업을 할 것이다. 과거처럼 특허 고려없이 개발하기는 힘들 것이다. 그래서 무조건 특전 도전도 어렵고, 다국제약사들도 전처럼 가만있지는 않을 것이다. 이 문제로 약사법 개정할때 식약처하고도 많은 대화를 나눴다. 특히 미국에서 일어났던 문제점들이 재현되지 않도록 제도적 장치도 추가로 많이 도입했다.

-허가-특허 연계 시대, 우리나라 제약사들은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꼭 하고 싶었던 이야기다. 이제 제품 개발할때 특허를 고려하지 않고선 살아남기 힘들다. 그동안 국내 제약사 CEO들을 만나면 특허팀을 신설해달라, 자체 인력 양성이 필요하다고 그랬는데, 당장 돈이 안 되니까 투자를 잘 안 하더라. 구조조정들어가면 1순위가 특허팀이었다. 하지만 이제는 최고경영자들도 알아야 한다. 특허를 인식하지 않으면 제품 개발하는데 어려운 점이 많을 것이다. 봐라. 한미약품이 잘 된게, 그동안 특허 경영을 했기 때문이다. 특허를 중시하는 회사가 앞으로는 성공할 것이다.
이탁순 기자 (hooggasi2@dailypharm.com)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쇄
  • 카카오톡
  • 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0
관련기사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 실명게재와 익명게재 방식이 있으며, 실명은 이름과 아이디가 노출됩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 노출방식은

댓글 명예자문위원(팜-코니언-필기모양 아이콘)으로 위촉된 데일리팜 회원의 댓글은 ‘게시판형 보기’와 ’펼쳐보기형’ 리스트에서 항상 최상단에 노출됩니다. 새로운 댓글을 올리는 일반회원은 ‘게시판형’과 ‘펼쳐보기형’ 모두 팜코니언 회원이 쓴 댓글의 하단에 실시간 노출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데일리팜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데일리팜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dailypharm@dailypharm.com입니다.

최신순 찬성순 반대순
약국 일반약 매출액 Top 100(10월)
순위 상품명 횟수 수량 판매금액
1 타이레놀정500mg10정 26536 37710 108,143,401원
2 까스활명수큐액75ml 10854 66348 64,467,000원
3 판콜에스내복액30ml 10174 75966 56,700,800원
4 판피린큐액 20ml 8061 71559 50,795,000원
5 탁센 연질캡슐(10C)나프록센 10920 15905 43,406,802원
6 케토톱플라스타 34매 2884 3664 39,954,000원
7 노스카나겔 20g 1922 1988 38,926,500원
8 비맥스메타비 599 1124 38,046,500원
9 아로나민골드프리미엄120정 735 759 37,801,000원
10 텐텐츄정120정 1441 2747 36,190,800원
11 애크논크림13G 3101 3281 34,635,484원
12 광동우황청심원환(사향) 439 3626 33,196,500원
13 베나치오에프액75ml 7423 36667 31,102,773원
14 광동우황청심원현탁액50ml(천연사향) 1669 3127 30,454,906원
15 잇치페이스트치약120g 2314 3627 28,867,700원
16 케토톱플라스타40매 1805 2160 27,489,600원
17 벤포벨S에스정(메코발라민,UDCA,타우린) 410 727 26,894,900원
18 게보린10정 5163 8651 26,088,200원
19 이가탄에프 100캡슐 744 1773 25,463,300원
20 챔프시럽(5ml*10포) 4761 5151 25,363,450원
21 광동우황청심원현탁액50ml(영묘향) 2374 5344 25,064,900원
22 잇치페이스트피톤치드150g 1594 2001 25,001,726원
23 광동경옥고 229 6201 24,899,292원
24 테라플루 나이트타임 6포 2680 3362 24,089,200원
25 오큐시스점안액0.5ml*60개(트레할로스+히알루론산) 1305 1421 23,858,200원
26 아렉스대형6매 3272 7486 23,619,800원
27 둘코락스-에스장용정40정 1516 3278 23,475,200원
28 후시딘연고10그람 3312 3614 23,323,000원
29 지르텍정 10정 3768 4922 23,249,000원
30 아로나민골드100정 768 1636 23,068,900원
31 텐텐츄정10정 7920 11048 23,065,603원
32 비맥스메타정(60정*2) 394 781 22,667,000원
33 콜대원 코프큐시럽 4468 5941 22,019,000원
34 케펨플라스타 10매입 3263 8546 21,808,500원
35 비판텐연고 30g 1999 3553 20,844,300원
36 광동원탕100ml(무방부제,고품격감기약) 4954 21372 20,151,523원
37 머시론정 1885 2309 20,119,300원
38 인사돌플러스100정 559 1274 18,894,300원
39 이지엔6이브연질캡슐 5142 6897 18,875,703원
40 모드콜에스10캡슐(종합감기) 4284 6276 17,931,400원
41 후시딘연고5g 3689 3978 17,859,200원
42 프렌즈아이드롭점안액쿨하이 업14ml 2770 3105 17,680,800원
43 센시아정(120정) 296 305 16,885,000원
44 프렌즈아이드롭점안액쿨 업14ml 2648 2855 16,220,825원
45 대웅우루사연질캡슐120캅셀(UDCA50mg) 428 433 16,197,300원
46 임팩타민프리미엄원스 286 549 16,141,000원
47 백초시럽플러스5ml*10p 2453 2900 16,129,600원
48 판시딜캡슐270cap(3개월분) 155 168 16,111,000원
49 마데카솔케어연고10g 2265 2481 15,848,300원
50 콜대원키즈노즈에스시럽 3300 4450 15,316,700원
51 치센캡슐 60캡슐 523 896 14,941,700원
52 카리토포텐연질캡슐60C(1개월분) 327 374 14,932,000원
53 벤포벨정B*120정 275 469 14,787,401원
54 치센캡슐(120c)디오스민 치질 311 671 14,739,800원
55 마그비스피드액 1298 6769 14,538,401원
56 훼스탈플러스10정(신포장) 3526 5329 14,424,650원
57 챔프노즈시럽(5mlX10포) 3050 3525 14,239,700원
58 인사돌플러스270정 182 453 14,149,800원
59 아렉스중형10매 3030 4578 14,017,602원
60 안티푸라민 더블파워 중형 7매입 2268 5818 13,823,000원
61 센시아180정 181 189 13,769,500원
62 오트리빈멘톨0.1%분무제 1145 1410 13,722,400원
63 코메키나캡슐10캡슐 2486 3033 13,683,000원
64 코앤쿨 나잘스프레이20ml 1167 1382 13,673,500원
65 자하생력액(인태반)20ML-대표제품 970 4501 13,315,510원
66 이지엔6이브 30캡슐 1519 1972 13,213,350원
67 프렌즈아이드롭점안액순 업14ml 2103 2302 13,151,900원
68 타이레놀8시간이알서방정6정 3221 5114 13,102,700원
69 겔포스엠현탁액4포 2302 3252 13,056,100원
70 챔프이부펜시럽(5ml*10) 2466 2711 13,012,750원
71 안티푸라민 더블파워 대형 6매입 1816 3712 12,991,965원
72 안티푸라민쿨카타플라스마(5매) 2488 4539 12,956,901원
73 마그비맥스연질캡슐 260 428 12,808,680원
74 경방갈근탕액75ml(포) 2284 8803 12,718,875원
75 노스카나겔 10g 1086 1116 12,611,009원
76 제놀파워풀플라스타(플루비프로펜40mg) 1979 3503 12,558,699원
77 디펜쿨플라스타10매 2059 4515 12,481,501원
78 카베진코와알파300정 422 749 12,316,710원
79 복합우루사연질캡슐80캡슐 349 528 12,242,300원
80 이지엔6프로연질10캡슐 3130 5206 12,198,100원
81 크린클멸균생리식염수20ml*20앰플 1134 1997 12,041,300원
82 인사돌100정 402 910 11,901,900원
83 마데카솔케어연고 6g 2457 2612 11,670,800원
84 클리어틴 30ml 969 1010 11,618,600원
85 겔포스 엘 현탁액 1703 2345 11,435,400원
86 액티리버모닝연질캅셀 239 627 11,424,602원
87 테라플루 콜드&코프 나이트 938 1096 11,295,300원
88 콜대원키즈코프시럽 2472 2937 11,295,000원
89 광동쌍화탕100ml 3390 16206 11,241,929원
90 멜리안정21정(신) 1050 1386 11,015,500원
91 아이톡 점안액 922 1000 10,914,601원
92 아로나민씨플러스정100정(PTP) 314 1329 10,745,400원
93 판시딜180캅셀 134 492 10,735,000원
94 안티푸라민코인플라스타 1018 1219 10,472,800원
95 로토씨큐브 아쿠아차지12ml 1550 1706 10,168,751원
96 맥시부키즈시럽(10포) 1879 2025 10,060,001원
97 챔프코프액(포도맛)5ml*10포 2202 2491 10,036,500원
98 조아팝10매 1386 2233 9,998,400원
99 임팩타민프리미엄 223 497 9,945,400원
100 투엑스비듀얼정 182 415 9,899,100원
전체보기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아00048 | 등록일자 2005.09.09 | 발행인.편집인 :이정석 | 발행주소: 서울시 송파구 법원로 128 문정 SK V1 GL 메트로시티 A동 401호
전화 : 02-3473-0833 |팩스 : 02-3474-0169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강신국)
Contact dailypharm@dailypharm.com for more information
데일리팜의 모든 콘텐츠(기사)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