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06.24 (목) 15:12

Dailypharm

X
왕복 10만원에 떠난 홍콩 문화에 '풍덩'
데일리팜 2017-02-04 06:14:50
왕복 10만원에 떠난 홍콩 문화에 '풍덩'
데일리팜 2017-02-04 06:14:50
이재현 약사 겸 자유 여행가 "야경에 한번, 타르트에 또한번"



[6]매력적인 동아시아의 중심 여행지, 홍콩

홍콩은 아마도 많이들 다녀오셨을 겁니다. 홍콩을 방문하는 여행객수가 연간 6000만명이라고 하니 우리도 빠질수 없으니까요. 가는곳마다 서양인 외국 관광객들을 참으로 많이 볼수 있는 곳이지요. 홍콩은 쇼핑밖에 할것이 없다는 혹평속에서도 그 먼 거리를 찾아오는 서양인 외국인들을 보면 분명 무엇가는 있어보입니다. 홍콩을 1년에 3회 정도 여행하는 저에게 홍콩의 핵심을 물으신다면 첫째 화려한 야경과 레이져쇼, 둘째 어릴적 좋아했던 홍콩영화속의 낭만과 옛 대영제국의 향기가 스며있는 거리와 건물들 셌재 딤섬을 비롯해 맛있는 음식과 칼로리 높은(?) 악명의 디저트 등 3가지로 요약해 드리고 싶습니다.

아! 물론 조기에 예매하면 주말에도 왕복 10만원 정도에 다녀올수 있게 배려해주시는 저비용항 공사에 감사 인사도 빼놓지 말아야 겠네요. 동서양의 문화가 혼재된 관광도시 홍콩으로 함께 떠나볼까요?

홍콩공항에 도착후 공항을 빠져나가는곳에 여행안내소가 있습니다. 이곳에서 교통카드인 옥토퍼스 카드를 우선 필수로 구매하셔야 합니다. 교통뿐 아니라 식당 편의점등에서도 사용가능한 편리성이 있습니다. 공항특급 익스프레스 기차를 타면 홍콩섬의 중심지 센트럴에 23분이면 도착하게 되겠습니다. 도착후 무료셔틀로 호텔에 무거운 짐을 풀고 홍콩 시내로 출발~

여기서 팁! 홍콩 3대 테마파크라 불리는 옹핑 365케이블카를 타고 이동하는 옹핑빌리지(타이오)나 세계에서 가장 작은 홍콩 디즈니랜드로 먼저 여행가시려면 공항 1터미널과 2터미널 사이에 짐 보관소가 있으니 짐을 맡기고 출발하시면 됩니다. 옹핑빌리지로 가는 옹핑365 케이블카 입구와 디즈니랜드는 공항과 같은 란타우섬에 있기 때문에 가까운 거리입니다.

홍콩 시내는 크게 센트럴, 썽완, 코즈웨이베이등의 홍콩섬, 침사추이와 야마우테이등의 구룡반도, 시 외곽지역과 여러섬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유명 관광지역을 중심으로 재미있는 교통수단을 이용하시면서 즐겁게 이동하시면 되겠습니다.

교통수단을 타는것도 재미있는 홍콩

 ▲ 홍콩의 명물 2층 버스와 무척 느리지만 낭만이 있는 홍콩섬의 트램. 2층 맨 앞자리가 명당입니다. 마치 놀이기구 타듯 간판들과 부딪힐 것 같은 쏠쏠한 재미와 상당히 저렴한(?) 가격이 매력 만점.
홍콩섬과 구룡반도를 가로지르는 스타페리와 빨간색 택시 홍콩택시. 스타페리는 저녁에도 꼭 타보세요. 바다에 머리를 내밀고 홍콩의 야경과 하나가 되어보자구요. 심포니오브라이트 레이져쇼 시간에 스타페리를 탄다면 최고의 감동이 밀려오죠! 홍콩영화를 보셨다면 다리가 힘들 때 영화느낌 그대로 택시도 한번 타보자고요.

 ▲ 홍콩섬과 구룡반도를 가로지르는 스타페리와 빨간색 택시 홍콩택시.
트랜스포머의 무대 익청빌딩

혹 트랜스 포머 영화를 보셨다면 느낌이 다르실텐데요. 익청빌딩이란 곳입니다. 지하철 아일랜드선 타이쿠역 2번 출구로 나가 왼쪽 방향으로 방향을 잡고 5분정도 걸어가면 쉽게 찾을수 있습니다. 네모난 하늘을 바라보며 트랜스포머의 전투장면을 상상하는 것도 묘미가 있고요. 어쩌면 네모난 하늘처럼 닫쳐있는 우리들의 마음을 열어보자고 다짐해보는것도 멋있겠죠?

 ▲ 트랜스포머 촬영지 익청빌딩.
트랜스포머 촬영이후 홍콩의 하늘모양을 표현하면 네모지다란 표현이 어울릴 듯 합니다. 일반 홍콩인들이 거주하는 아파트가 관광지가 되어버린 느낌이지만 여행객이 많이 없는걸로 보아서는 트랜스포머 영화가 크게 인기를 끌지는 못한 것 같기도. 가끔은 돗자리를 깔고 누워서 단체로 사진을 찍는 서양인들도 보긴했습니다만 가끔 네모난 하늘밑에 홍콩의 대표적인 거주환경을 바라보면서 참 많은 생각이 떠오릅니다.

보기는 후지게(?) 보여도 평당 1억을 넘나드는 비싼 집값. 이런 주거비용을 감당하며 서민적으로 살아가는 홍콩인들. 마치 제주도처럼 중국인들이 땅과 건물을 구매하면서 미친 듯이 올라가는 땅값을 보며 홍콩인들은 중국 본토사람들을 좋게만 바라볼수 있을까요?

썽완지역, 중경삼림 촬영지 미드레벨 엘리베이터

 ▲ 썽완지역의 대표건물 웨스턴마켓 모습.
왠지 영국 식민지 시대의 홍콩느낌이 나시는지 모르겠습니다만 개인적으로 썽완에서 저는 홍콩속의 영국을 그려봅니다. 저 건물은 썽완지역의 대표건물 웨스턴마켓인데요, 무려 120년이 넘은 역사를 가지고 있는곳입니다. 그런 역사적인 건물을 여유롭게 지나가는 홍콩트램. 타임머신을 타고 시간을 거슬로 온 느낌을 항상 받습니다. 웨스턴 마켓을 둘러본후 예전 장물아비들의 상품으로 유명했던 캣 스트리트도 둘러보고요(물건을 잃어버리면 이곳에 가서 다시 사오라는 말은 뭔가 씁쓸한).

 ▲ 영화 중경살림의 무대가 됐던 미드레벨 엘리베이터.
무려 800미터 길이의 에스컬레이터. 썽완과 센트럴 사이에 있는 곳입니다. 높은 곳에 사는 시민들을 위해 만들어진 에스컬레이터인데 홍콩에 여행을 온 관광객들은 한번씩 타보는 듯 합니다. 여행책에 있으니까요.

왕가위 감독의 영화 중경삼림의 무대이니 영화를 감명깊게 본 사람들은 느낌이 색다를 테지만 보통분들은 심심풀이로 타보는 듯 보입니다. 올라가다보면 색다른 카페나 식당들이 있느니 도중에 하차해 사람들이 줄지어 있는곳에 들어가시면 그곳이 맛집이라는. 제가 가끔 미드레벨 엘리베이터를 타는 이유는 만모사원을 둘러보기 위함인데 만모사원은 문(文)과 무(武)를 상징하는 문창제와 관우를 모시는 사원입니다. 게다가 판관 포청천까지, 일본의 신교에 이어 홍콩의 도교와 유교가 혼합된 것도 특색이 있다 할까요?

각종 시장 통해 홍콩인 일상 둘러보기

혹시 집에서 새나 금붕어를 키우시거나 꽃을 가꾸시는 약사님들도 있으시겠죠? 홍콩인들은 취미생활로 정말 좋아한다고 합니다. 새와 꽃 그리고 금붕어에서 자연을 느낀다는 표현이 딱 맞을 듯 합니다. MTR역 프린스 에드워드 1번 출구로 나오셔서 5분정도 쭉 걸어 나가시면 있습니다.

 ▲ 홍콩의 새시장 풍경. 홍콩인들의 새 사랑은 각별하다.
명칭은 새 공원인데 방문해 보면 그냥 귀여운 새들을 사고 파는 시장이 맞습니다. 방문해보면 홍콩인들의 새 사랑은 정말 각별합니다. 고급새장은 물론이고 먹이로 메뚜기를 주로 먹이더군요. 공원 사이로 벤치가 많이 있는데요, 새장에 있는 새들은 물론 흘린 먹이가 많은걸 아는지 각종 새들이 출몰합니다. 처음에는 소음 정도로 들렸을뿐인데 가만히 벤치에 앉아 커피를 마시며 조용히 있어보니 자연에 아주 가깝게 온 느낌이 들었어요. 홍콩인들은 자연속에 살기위해 새를 많이들 키우나 봅니다. 새소리를 듣고 귀가 아주 즐거워 지셨다면 이제 눈과 코가 즐거워야 할 시간!

 ▲ 홍콩의 꽃 시장 모습.
바로 꽃시장입니다. 새공원 바로 앞쪽으로 아주 길게 늘어서 있는데요.
거리를 따로 수십곳의 가게들이 저마다 다른 꽃들과 장식으로 거리를 가득 메우고 있습니다. 여행객들은 중국풍의 아름다운 꽃 장식과 이쁜 꽃들을 재미있게 감상할수 있습니다.

여기 저기 들러보다 보면 좀 배가 고플텐데요. 홍콩하면 딤섬이 아닐까요? 느끼하게 생각하시는 분도 많은 것 같습니다. 디저트로는 역시 에그타르트를 빼놓지 않을수 없겠네요. 홍콩의 딤섬과 상하이식 딤섬 샤오롱바오는 선의의 멋진 경쟁자가 아닐수 없겠네요. 전 그냥 비슷한거 같은데 제 미각이 좀 많이 떨어져서요.

딤섬으로 유명한 가게는 정말 많습니다만 맛도 있고 가격도 부담없는 팀호완이 가장 인기를 끄는 것 같네요. 식사시간에 가면 대기시간 아주 길고요, 오픈시간에 가는 것이 가장 편안하고 줄 않서는 비결이지요. 팀호완 지점중 가장 찾기 쉬운 곳은 센트럴 지점입니다. 지점 주소가 센트럴의 IFC 쇼핑몰에 있다고 쇼핑몰내에서 움직이면 헤맬수도 있으니 공항 직통열차 홍콩역을 찾으신후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한층 더 올라가면 바로 있어요. 찾기 정말 쉬워요!

 ▲ 왼쪽부터 오픈시간에 찾아간 팀호완 센트럴점. illy커피와 에그타르트 2개 셋트, 에그타르트의 달콤함과 향긋한 커피 한잔의 조화는 매혹적인 맛입니다.
디저트는 에그타르트가 어떠실까요? 유명한 에그타르트가 워낙 많으나 그중에서도 에그타르트의 명가 마카오 로드스토우 베이커리 반죽을 직송해 만드는 카페익스프레소를 꼭 방문해 보세요. 코즈웨이베이 E번 출구에서 엑셀리어 호텔을 찾으시면 됩니다. 그 호텔 1층에 있으니까요.

후기제가 홍콩을 갈 때 자주 이용하는 항공사는 홍콩익스프레스입니다. 홍익이란 애칭으로 불리는 항공사죠. 홍콩유일의 저비용 항공사인데 3가지의 큰 장점이 있습니다. 먼저 가격이 정말 파격적입니다. 1편에서 언급했듯 사전 예매하면 주말도 왕복 10만원 정도입니다. 홍콩을 국내선화 했다는 평가로 유명하고요. 비행거리를 생각하면 정말 놀라운 가격이지요. 둘째는 홍콩을 취항하는 항공사중 가장 이착륙시간이 정확하다는 점입니다. 정확도가 80%니까요. 셋째는 안전하다는 점입니다. 하이난항공의 자회사로써 창사이래 무사고는 물론이요 비행기령이 4~5년정도로 아주 짧습니다. 새비행기에 가깝다는 것이죠. 그만큼 비행기내도 깔끔하구요. 이런 항공사가 있다는 것은 홍콩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겐 정말 행운인줄도 모릅니다. 홍콩의 아름다운 저녁 모습과 교외 지역은 다음편에~
데일리팜 (dailypharm@dailypharm.com)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쇄
  • 카카오톡
  • 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0
지역별 다빈도 일반약 판매가격 정보(2021년 06월)
대구-경북지역 약국 28곳
제품명 최고 최저 가격차 평균
둘코락스에스정(20정) 7,000 5,700 1,300 6,188
훼스탈플러스정(10정) 3,000 2,500 500 2,916
삐콤씨정(100정) 24,000 22,000 2,000 22,357
아로나민골드정(100정) 30,000 25,000 5,000 27,646
마데카솔케어연고(10g) 7,500 6,000 1,500 6,706
후시딘연고(5g) 5,000 3,000 2,000 4,675
겔포스엠현탁액(4포) 5,000 4,000 1,000 4,305
인사돌플러스정(100정) 37,000 32,000 5,000 33,506
이가탄에프캡슐(100정) 35,000 30,000 5,000 33,278
지르텍정(10정) 5,000 4,000 1,000 4,945
게보린정(10정) 4,000 3,000 1,000 3,654
비코그린에스(20정) 5,000 3,900 1,100 4,433
펜잘큐정(10정) 3,000 2,300 700 2,854
까스활명수큐액(1병) 1,000 900 100 1,000
풀케어(3.3ml) 27,000 25,000 2,000 25,240
오라메디연고(10g) 7,000 5,000 2,000 6,360
케토톱플라스타(34매) 13,000 10,000 3,000 11,028
노스카나겔(20g) 20,000 18,000 2,000 19,962
베나치오에프액(1병) 1,000 1,000 0 1,000
머시론정(21정) 10,000 8,000 2,000 8,907
닥터베아제정(10정) 3,000 3,000 0 3,000
판콜에스내복액(1박스) 3,000 2,400 600 2,817
테라플루나이트타임(6포) 7,000 6,000 1,000 6,986
비멕스메타정(120정) 70,000 48,000 22,000 62,211
탁센연질캡슐(10캡슐) 3,000 2,400 600 2,997
임팩타민프리미엄(120정) 60,000 50,000 10,000 54,000
복합우루사(60캡슐) 29,000 25,000 4,000 26,550
타이레놀ER(6정) 3,000 1,500 1,500 2,355
전체보기

채용
속보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아00048 | 등록일자 2005.09.09 | 발행인.편집인 :이정석 | 발행주소: 서울시 송파구 법원로 128 문정 SK V1 GL 메트로시티 A동 401호
    전화 : 02-3473-0833 |팩스 : 02-3474-0169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강신국)
    Contact dailypharm@dailypharm.com for more information
    데일리팜의 모든 콘텐츠(기사)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