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06.18 (금) 03:18

Dailypharm

X
만성 구취 호소하는 환자에겐 사위탕
데일리팜 2017-01-14 06:14:48
만성 구취 호소하는 환자에겐 사위탕
데일리팜 2017-01-14 06:14:48
약국한약 |열 많은 사람에겐 각종 냄새가 나는데



사위탕(瀉胃湯) 처방=당귀(當歸), 천궁(川芎), 적작약(赤芍藥), 생지황(生地黃), 황련(黃連), 치자(梔子), 목단피(牧丹皮), 형개(荊芥), 박하(薄荷), 방풍(防風), 감초(甘草)

사위탕 역시 다양한 상품명으로 다수의 제약사에서 생산되고 이미 많은 약사들이 취급 중인 일반의약품 중 하나입니다. 먼저 사위탕이라는 처방 이름부터 살펴보아야 합니다. 사위탕이라는 처방 이름에도 역시 생략된 글자가 숨어 있습니다. 본래의 처방 명칭은 사위열탕(瀉胃熱湯)인데 열(熱)이라는 글자를 생략하고 사위탕이라고 이름을 지었던 것입니다. 즉, 위의 열을 사하여 주는, 뜨거워진 위를 차갑게 하는 처방이란 뜻입니다.

사람의 위는 여러 이유로 뜨거워질 수 있어 그 상태를 위열(胃熱)이라 부르고 또 여러 이유로 차가워질 수도 있어 그 상태를 위한(胃寒) 또는 위냉(胃冷)이라고 부릅니다. 인삼(人蔘)을 가루로 해 꿀과 섞어 놓은 것을 매일 먹었더니 식욕도 좋아지고 소화도 잘 된다고 말을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바로 위가 냉(冷)해지고 차가워져 식욕도 없었고 소화도 잘 되지 않았던 것인데, 인삼(인삼은 위(胃)의 기운도 올려줍니다)과 꿀의 위를 뜨겁게 하는 작용으로 인해 위(胃)의 기능이 회복된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노인들은 거의 모두 손자 손녀를 친자식 보다 더 끔찍하게 아끼고 사랑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당연히 옛날 노인들의 손자 손녀를 향한 끔찍한 사랑도 지금보다 더하면 더 했지 덜하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손자 손녀에게는 아까울 것이 하나도 없었던 옛 노인들도 절대로 손자 손녀에게 꿀은 먹이지 않았을 뿐만 아리라 꿀을 아이들 손이 닿지 않는 높은 곳, 벽장 같은 곳에 보관하여 아이들이 우연하게라도 꿀을 먹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예방하고 있었습니다. 왜냐하면 어린아이는 거의 모두 오장육부(五臟六腑)가 애당초 매우 뜨거워서 몸을 뜨겁게 하는 꿀이 어린아이 몸에는 오히려 해롭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꿀 먹은 벙어리처럼 말을 하지 않는다 라는 말이 있습니다. 어린아이가 꿀을 몰래 먹었는데 이 사실을 어른으로부터 추궁을 당하자 입을 다물고 아무런 말도 못하고 있는 상태를 일컫는 말로 많은 사람들은 그렇게 알고 있습니다. 가난했던 시절에 어른을 주려고 만들어 놓은 생선도 아이가 몰래 먹다 추궁을 당할 수 있는 것이고, 남의 과수원에 들어가서 과일을 몰래 먹다가 추궁을 당할 수 도 있는 것인데 왜 몰래 먹은 것을 하필이면 꿀이라고 했을까요?

오장육부가 뜨거운 어린아이에게 꿀을 먹이면 폐(肺)도 뜨거워지게 되는 데 이때 꿀의 뜨거운 성질로 인하여 폐가 조금 뜨거워지면 기침을 하거나 편도가 뜨거워져서 빨갛게 붓게 되거나 하며 만약 폐가 더욱 더 뜨거워지게 되면 갑자기 순간적으로 어린아이가 말을 못하게 됩니다. 그래서 꿀 먹은 벙어리처럼 말을 하지 않는다 라는 말이 생겨난 것입니다. 어린아이는 오장육부가 뜨겁다라는 말은 몸에 열이 많다라고 하는 말과 같은 뜻입니다. 당연히 어린아이는 뜨거운 목욕탕 물에 잘 들어가지 못 합니다. 나이가 들어 뜨거운 목욕탕 물 속에 들어가서 본인도 모르게 시원하다라고 말하게 된다면 노화(老化)로 인해 어린 시절 뜨거웠던 본인의 오장육부가 비로소 많이 차가워진 상태라고 볼 수 있습니다. 어린아이가 찬 물이나 찬 우유만 먹고 밥을 전혀 먹지 않는다든지, 수시로 얼음을 깨물어 먹는다든지, 입 냄새가 심하다든지, 밥을 미리 퍼 놓고 식혀 줘야 비로소 밥을 먹는다든지 한다면 모두 위가 뜨거워져서 즉 위열로 인한 식욕부진으로 판단해야 마땅합니다. 이런 어린아이에게 오장육부를 뜨겁게 하는 인삼 산삼 홍삼 녹용 꿀 등을 먹이면 위(胃)에 열이 더욱 치성해지면서 식욕부진 소화불량의 증상이 더욱 심해 질 것입니다. 위가 뜨거워져도 식욕부진 소화불량의 증상이 발생하고 위가 차가워져도 식욕부진 소화불량 등의 증상이 발생하게 됩니다.

소화불량 식욕부진을 일으키는 원인은 위열(胃熱)과 위한(胃寒) 이외에 또 다른 원인도 많이 있습니다. 인삼 홍삼 산삼 녹용 꿀 등은 매우 훌륭한 보약이지만 오장육부를 뜨겁게 하므로 나이가 어린 사람일수록 복용하였을 때 부작용을 많이 일으키고 나이가 많은 사람일수록 복용하였을 때 좋은 효과를 발휘하게 됩니다. 서양 의학적으로는 열 살 아이의 식욕부진 소화불량이나 일흔 살 환자의 식욕부진 소화불량에 대해 대체로 모두 동일한 성분의 의약품을 당연히 처방하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동양의학은 환자들이 각각 전혀 다른 원인으로도 똑 같은 증상을 호소할 수도 있으므로 환자들의 증상이 모두 똑같다고 해도 일률적으로 동일한 처방을 사용하는 것은 옳지 않다라는 주장을 합니다. 그래서 동양의학이야말로 개인적으로는 참으로 과학적 학문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사람의 위(胃)는 밖으로 사람의 구강(口腔, 입)과 치아(齒牙)와 잇몸과 경락(經絡)으로 연결돼 있습니다. 이런 옛 사람들의 주장 역시 이해하기 어렵고 인정하기 쉽지 않습니다. 배가 고플 때 맛이 있는 음식을 보면 위가 먼저 움직이게 됩니다. 이 현상을 옛 사람들은 음식을 보면 위가 먼저 동(動)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때, 즉 위가 움직일 때 당연히 입에서 침이 많이 나오게 되니 위는 구강과 연결이 되어 있다는 것을 쉽게 알 수 있습니다. 입에서 뜨거운 공기가 나온다고 호소하는 환자도 있습니다. 당연히 위의 뜨거운 열기가 경락으로 연결된 입으로 나오기 때문에 발생한 증상입니다.

몸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냄새로 고통을 받고 있는 환자들이 많이 있습니다. 겨드랑이에서의 냄새, 발에서의 냄새, 코에서의 냄새, 입에서의 냄새, 땀 냄새, 항문에서의 냄새, 질(膣)에서의 냄새, 사타구니에서의 냄새, 오줌에서의 냄새 등. 이처럼 인체에서 다양한 냄새가 나는 원인은 무엇일까요?

남자 화장실의 소변기에는 대체로 센서(Sensor)가 달려 있어 소변을 보고 나면 물이 자동으로 분출되어 소변기 벽에 묻어 있는 소변을 씻어주고 소변과 함께 하수구로 나가므로 소변냄새를 많이 줄여주지만 그런데도 소변냄새가 진동하는 화장실이 많이 있습니다. 분위기 있는 고급 음식점인데도 불구하고 그래서 남자 화장실에 센서가 달려 있는 소변기가 당연히 설치돼 있음에도 소변기 아래에 수북하게 얼음 조각을 쌓아두고 있는 경우를 볼 수 있는데 이런 화장실에서는 소변냄새가 거의 나지 않습니다. 모든 물체는 뜨거워지면 냄새가 나고 차가워지면 냄새가 나지 않는 법입니다. 사람의 오장육부도, 소변도 뜨거워지면 냄새가 나고 차가워지면 냄새가 나지 않는다는 것을 이러한 사례로 쉽게 알 수 있습니다.

사람의 몸 속에 있는 오장육부도 뜨거워지면 냄새가 생기고 그 냄새가 몸 밖으로 나오게 되는 데 각각의 장부와 연결된 곳으로 자연스럽게 나오게 됩니다. 따라서 구취(口臭) 즉, 입 냄새는 뜨거워진 위의 열기(熱氣)가 위(胃)와 연결돼 있는 구강으로 나오면서 발생한 증상이라는 것을 쉽게 알 수 있습니다. 옛 사람들은 구취라는 질환의 원인을 위열(胃熱)이라고 진단하고 위의 열을 사하여 주면 근본적으로 낫게 된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었습니다. 서양의학은 구취가 대부분 구강 내 다양한 질환, 치주염, 충치 등의 원인으로 발생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칫솔질과 치실, 치간칫솔, 혀 세정기를 이용하여 치아와 잇몸 혀 등을 잘 닦으면 구취를 많은 부분 예방할 수 있다고 권고하고 있습니다.

앞에서 설명한 것처럼 위는 구강 잇몸 치아와 연결이 되어 있어서 위가 어떤 이유로 뜨거워지면 구강이 뜨거워지므로 구강에 다양한 염증이 발생하고 위가 뜨거워지면 잇몸이 뜨거워지므로 빨갛게 붓게 되어 즉 잇몸에 염증이나 출혈이 발생하며 위가 뜨거워지면 치아가 뜨거워지면서 충치나 치통이 발생하게 됩니다, 따라서 위가 뜨거워지면 구취가 발생하고 구내염도 발생하고 치통 잇몸의 염증 등이 동시에 발생하는 것이지 구내염이나 치통, 충치, 잇몸의 염증이 구취를 일으키는 직접적인 원인이 아닙니다. 그렇기 때문에 구취는 구강과 치아와 잇몸의 문제가 아니고 위(胃)와 직접 관련된 문제이므로 서양의학의 권고에 따라서 수시로 철저하게 양치질을 하고 구강세정제를 사용해 구강 관리를 잘 하여도 구취가 좋아지지 않는다는 환자들의 호소를 자주 듣게 되는 것입니다.

본래 사위탕은 위열로 발생한 치통에 사용하려고 만들어 놓은 처방인데 구취 역시 위의 열로 발생하므로 구취에도 사위탕을 사용할 수 있는 것입니다. 치통과 충치로 인하여 치과를 방문하는 환자들은 거의 당연히 구취를 수반하므로 치과의사들의 일상은 구취와의 전쟁이라고 생각됩니다.

언젠가 식사를 하던 중 뜨거운 콩나물 국에 은(銀)수저를 잠시 담가 뒀다 다시 국을 먹으려 수저를 잡았을 때 크게 놀란 적이 있습니다. 은수저가 거의 현재 콩나물국의 온도와 똑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너무 뜨거웠기 때문입니다. 그렇습니다. 은(銀)은 주변의 열기를 매우 잘 흡수하는 작용을 갖고 있는 금속입니다. 따라서 구취에 은단(銀丹)을 먹는다면 은단에 들어 있는 은(銀)이 위열로 인하여 뜨거워진 구강과 잇몸과 치아의 열기(熱氣)을 흡수하고 또한 아래로 내려가 위(胃)의 열기를 흡수하므로 구취에 사용하는 근본적인 치료제가 되지 않을까요? 은단이 냄새가 지독한 구취를 은단 특유의 냄새로 상쇄해버리는, 덮어버리는 단순한 역할을 하는 것이 아닙니다. 옛날에는 입 냄새 때문에 은단을 찾는 환자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실바딘이라는 화상(火傷)에 사용하는 연고가 있습니다. 성분 중에는 은(銀)화합물이 들어 있는데 이 은(銀)이 또한 화상(火傷)으로 피부에 파고든 열기를 신속하게 흡수하는 작용을 하니 화상에 사용하는 특별히 매우 훌륭한 외용제라고 생각합니다.

끝으로 구취의 원인, 즉 위가 뜨거워지는 원인은 스트레스와 감기의 후유증, 음주, 인삼 홍삼 산삼 꿀 녹용 등 위를 뜨겁게 하는 약물의 복용 등입니다.
데일리팜 (dailypharm@dailypharm.com)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쇄
  • 카카오톡
  • 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7
독자의견
7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 실명게재와 익명게재 방식이 있으며, 실명은 이름과 아이디가 노출됩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 노출방식은

댓글 명예자문위원(팜-코니언-필기모양 아이콘)으로 위촉된 데일리팜 회원의 댓글은 ‘게시판형 보기’와 ’펼쳐보기형’ 리스트에서 항상 최상단에 노출됩니다. 새로운 댓글을 올리는 일반회원은 ‘게시판형’과 ‘펼쳐보기형’ 모두 팜코니언 회원이 쓴 댓글의 하단에 실시간 노출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데일리팜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데일리팜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dailypharm@dailypharm.com입니다.

최신순 찬성순 반대순
  • 나눔
    2017.02.04 06:31:15 수정 | 삭제

    의학은 모든 생명을 귀하게 여기는데서 시작한다

    간혹 배움이 많은 사람들이 빠지기 쉬운 오류가 있습니다.서양과학이 주는 한계를 인식하지 못하고 어떤 의도로 잘 포장된 지식을 진리인 것처럼 무분별하게 받아들이는 것이죠.과학이라고 하는것은 자연현상을 앞서가는 것이 아니라자연에서 일어났던 여러가지 사실적인 문제들을 증명해 가는 과정이므로지금 인정받는 과학적 사실이라도과학이 더 발전하면 비과학이 되는 것이므로과학이 자연을 앞설 수는 없다는 것입니다.게다가 과학이라는 이름하에경제적인 논리까지 가미되어얼마나 많은 사실들이 오도되고 있는지...옥시사태, 유명교수의 논문 조작등...오랫동안 많은 사람들이 유용하게 사용해오면서 전해져 온 것 들이단지 연구 논문이 없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평가절하 된다면그런 생각 자체가 비과학적인 것입니다.임상적 근거도우리가 일반적으로 접하는 의약품보다도수천년간 사람들이 사용한 것이므로가장 많고 안전한 것입니다.진정한 사실, 진실을 알고자 노력하는 사람들은그것을 판단하는 눈을 가지고 있지만,좋은 머리를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만 쓰는 사람이 많은 세상인지라많은 경우에 진실은 진실이 아닌 것이 세상에서는 일반적이지요.누군가가 세상을 움직일 수 있는 힘과 명성을 갖는다면그 힘이 자신이 노력해서 얻어진 것도 있지만더 중요한 것은 그 힘을 부여받은 것이기 때문에반드시 그 힘을 사용하는데 있어서자신의 이익을 위해 맘껏 휘두르는 것이 아니라항상 특정계층이 아닌공공의 이익을 먼저 생각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돈 앞에 자유로운 사람은 없겠지만아픈 생명체에 대해 공부하고 일하는 사람은 더더욱많은 이해관계가 있겠지만그 어떤 것보다도 살아있는 생명의 소중함을 우선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우리가 태어날때 아무것도 가지지 않았고다시 돌아갈때도 빈 손으로 돌아가는 것이니까요.언제나 아픈 환자들을 낫게 하려고세상이 알아주든 알아주지 않든끊임없이 정직하게 노력하고세상을 조금씩좋은 방향으로 바꾸어 나가는 분들에게감사의 마음을 표할 수는 없을지언정편협한 시각으로 평가절하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댓글 1 1 0
    • 좋은 말씀 404326
      2017.02.09 10:23:25 수정 | 삭제
      좋은 말씀이긴 한데 실천이 중요합니다. 여러 이론이 나오지만 나중에 널리 인정받는 것은 거의 드뭅니다. 종교만 봐도 그렇구요. 널리 사람에게 도움을 주는 확고한 무언가가 나오기를 바랍니다. 위기 상황에서 할 줄 아는 것(아마추어)과 프로는 다릅니다.
    등록
  • 방긋
    2017.01.24 16:06:46 수정 | 삭제

    악플에 대하여

    간혹 악플이나 혹평을 누군가 한다해도 한치 흔들림 없기를. . .그만큼 팬층이 넓어졌다는 반증이기도 하면서검증에 과정이기도 하고 확고한 진리에 도달할수 있는 관문이기도 하니. . .

    댓글 0 1 0
    등록
  • 김삿갓
    2017.01.19 15:16:04 수정 | 삭제

    몇 가지 생각해 볼 점?

    생명은 단 하나인 만큼 건강에 관한 것은 양한방을 막론하고 심도있게 따져볼 필요성이 있다고 생각합니다.1. 근거가 명확한지? 검증이 되었는지? 글로벌하게 인정받는지?2. 실제로 효과가 얼마나 있는지? 심각한 부작용은 없는지에 관한 근거가 명확한지?3. 양방(국내외 유명 종합병원)에 비해 얼마나 뛰어난 효과가 있는지?4. 식이요법이나 운동요법에 비해 가성비가 얼마나 좋은지?5. 위 글의 근거가 의학 기타 상식에 어긋나지는 않은지? 만약 어긋난다면 상쇄할만한 충분한 근거를 가지고 있는지? 약사는 과학을 하는 건강 전문가입니다. 만약 과학적 근거가 충분치 않은 소리를 한다면 일반 건강식품 업자와 다를 것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본인은 물론 주변사람에게 큰 피해를 끼칠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댓글 8 1 0
    • 222 404293
      2017.02.07 18:48:37 수정 | 삭제
      다들 죽을 병 걸리면 종합병원 갑니다. 한방(약) 부여잡고 안가실 분들은 가지 마십시요. 주가 뭐고 종이 뭔지 구분을 해야죠.
    • 이세돌 404292
      2017.02.07 18:41:37 수정 | 삭제
      백호님 말씀은 근거가 좀 빈약한 듯 싶습니다. 그럼 한방으로 환자 많이 낫게 해서 종합병원의 코를 납작하게 해주세요. 그럼 양방은 서서히 사라질 것 아닙니까? 대세를 차지하는 데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지 않을까요?
    • 백호 403913
      2017.01.26 17:26:30 수정 | 삭제
      다만 아타까운점은 중세에는 '종교'가 그러했듯이 현대에는 '과학'이라는 단어가 김삿갓님 처럼 박학하고 용감한사람을 많이 만들고 있다는 점입니다,.
    • 백호 403912
      2017.01.26 17:23:39 수정 | 삭제
      또한,식이요법과 운동요법은 한방의 관점과도 상통합니다. 한방이 과학적이지 않고 서양의학이 과학적이라는 주장은 과학을 잘 이해하지 못한 사람들이 흔히 하는 얘기입니다. 과학을 깊이있게 공부한 사람이라면 한방을 배우지 않았더라도 서양의학이 과학적이라고 말
    • 백호 403911
      2017.01.26 17:20:45 수정 | 삭제
      김삿갓님 병원가보시면 영안실이 얼마나 큰지 아세요? 과학이라는 이름으로 오늘도 많은사람들이 죽어갑니다. 아스피린조차도 그 기전을 다밝히지 못하였는데 서양의학이 과학적이라는 건가요? 또, 심각한 부작용은 양약이 한약보다 더하면 더하지 덜하지 않습니다. 약
    • 김삿갓3 403529
      2017.01.20 09:16:12 수정 | 삭제
      지금 약사가 할일은 전래한방서적의 답습이나 암기가 아니라 과학화입니다.
    • 김삿갓2 403528
      2017.01.20 09:14:03 수정 | 삭제
      팩트체크를 해야 합니다. 그렇게 근거가 훌륭하다면 지금 왜 양방에 최고의 자리를 넘겼는지요? 풍문에 휘둘린다면 그건 이단에 속는 것과 다르지 않습니다
    • 웃는약사 403514
      2017.01.19 16:45:33 수정 | 삭제
      근거는 우리선조의 역사 5000 년이면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미국 유럽에서도 한의학을 동양의 신비라 하며 인정하고 하는 중입니다 ,,뛰어난 효과입니다 ,,기본적으로 천연물이니 양약에 비해서 부작용은 현저히 낮습니다
    등록
  • 김선희(paulin)
    2017.01.16 09:17:44

    감사합니다.

    9살아들이 밥을 잘 안먹어서 홍삼생각을 했는데 강의듣고 안먹이길 잘했다 싶습니다. 아들이 열이 많은지 입냄새 발냄새가 많이 나서 늘 관리해주느라 힘들엇거든요. 잘 들었습니다.

    댓글 0 1 0
    등록
  • 김선희(paulin)
    2017.01.16 09:15:58

    r감사합니다.

    9살아들이 밥을 잘 안 먹어서 홍삼을 생각했었는데 큰일 날뻔 햇군요. 열이 많은지 발냄새 입냄새가 많이 나거든요. 매번 강의 열심히 듣고 있습니다.

    댓글 0 2 0
    등록
  • 김선희(paulin)
    2017.01.16 09:15:43

    r감사합니다.

    9살아들이 밥을 잘 안 먹어서 홍삼을 생각했었는데 큰일 날뻔 햇군요. 열이 많은지 발냄새 입냄새가 많이 나거든요. 매번 강의 열심히 듣고 있습니다.

    댓글 0 1 2
    등록
  • 윤희경(4baby)
    2017.01.14 09:34:50

    감사합니다

    저는 한방을 하지 않지만 임교환 박사님의 이해하기 쉬운 설명에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부탁드립니다~~

    댓글 1 3 3
    • 이우상 403385
      2017.01.16 16:48:10 수정 | 삭제
      딸국질과 여드름에 대한강의 부탁드립니다
    등록
약국 일반약 매출액 Top 100(05월)
순위 상품명 횟수 수량 판매금액
1 타이레놀정500mg10정 32019 47853 124,736,385원
2 비맥스메타정 1129 1182 64,072,201원
3 타이레놀8시간이알서방정6정 16304 27013 61,156,772원
4 까스활명수큐액75ml 8250 12953 49,721,298원
5 케토톱플라스타 34매 3657 4437 47,281,800원
6 탁센 연질캡슐(10C)나프록센 7842 10189 30,014,302원
7 노스카나겔 20g 1453 1510 29,645,200원
8 아로나민골드100정 1004 1099 29,642,300원
9 광동경옥고 226 421 28,552,758원
10 판피린큐액 20ml 4321 6016 26,050,900원
11 판콜에스내복액30ml 4556 6370 25,163,500원
12 이가탄에프 100캡슐 706 749 24,401,700원
13 텐텐츄정120정 914 1054 23,942,300원
14 렛잇비정(고함량비타민) 389 409 22,500,390원
15 게보린10정 4490 6513 22,083,100원
16 벤포벨정B 404 422 21,859,090원
17 잇치페이스트치약120g 1753 2259 21,719,601원
18 베나치오에프액75ml 5646 8911 21,624,101원
19 인사돌플러스100정 593 627 20,234,500원
20 광동경옥고 157 196 19,943,758원
21 아렉스대형6매 2817 4341 19,702,700원
22 광동우황청심원현탁액50ml(천연사향) 999 1842 17,743,000원
23 광동우황청심원현탁액50ml(영묘향) 1580 3530 17,592,510원
24 둘코락스-에스40정 1223 1684 17,456,200원
25 비판텐연고 30g 1910 2002 17,290,600원
26 넥스가드스펙트라3.5~7.5kg 270 308 17,038,010원
27 후시딘연고10그람 2374 2630 17,003,100원
28 이지엔6이브연질캡슐 4044 5178 15,594,600원
29 대웅우루사연질캡슐120캅셀(UDCA50mg) 417 432 15,405,700원
30 무조날에스네일라카6ml 600 636 15,316,370원
31 임팩타민프리미엄 305 325 15,106,601원
32 머시론정 1392 1660 14,804,100원
33 텐텐츄정10정 5026 5834 14,496,602원
34 치센캡슐 60캡슐 497 507 13,988,800원
35 지르텍정 10정 2214 2838 13,669,100원
36 복합우루사연질캡슐80캡슐 405 429 13,666,500원
37 아이톡 점안액 1104 1189 13,171,000원
38 오큐시스점안액0.5ml*60개(트레할로스+히알루론산) 706 769 13,162,400원
39 인사돌100정 442 457 12,985,100원
40 치센캡슐(120c)디오스민 치질 268 266 12,947,800원
41 후시딘연고5g 2657 2845 12,782,100원
42 타이레놀정500mg30정 1514 1766 12,727,001원
43 케펨플라스타 10매입 2216 2807 12,697,130원
44 비맥스에버정 200 211 12,581,000원
45 투엑스비듀얼정 210 212 12,541,600원
46 잇치페이스트피톤치드150g 781 949 12,181,300원
47 제놀파워풀플라스타(플루비프로펜40mg) 1954 2402 12,146,000원
48 마그비액티브정 247 256 12,053,000원
49 엑세라민프로정 197 209 11,945,501원
50 카베진코와알파300정 411 429 11,769,766원
51 겔포스엠현탁액4포 2068 2823 11,686,400원
52 인사돌플러스270정 148 153 11,660,700원
53 아로나민씨플러스정100정(PTP) 343 366 11,572,600원
54 엑세라민엑소정(기존2배 고함량) 207 211 11,492,600원
55 아로나민실버프리미엄 272 284 11,460,000원
56 마데카솔케어연고10g 1630 1783 11,361,100원
57 임팩타민케어정 209 221 11,330,700원
58 동물약-하트가드 플러스(블루)11kg이하 288 311 11,060,000원
59 라미실원스외용액(4g) 566 635 10,822,500원
60 액티리버모닝연질캅셀 239 245 10,788,001원
61 삐콤씨파워정60정 409 464 10,666,600원
62 아렉스중형10매 2208 3373 10,615,100원
63 노스카나겔 10g 899 913 10,554,001원
64 이지엔6프로연질10캡슐 2622 3539 10,522,000원
65 훼스탈플러스10정(신포장) 2696 3909 10,417,650원
66 뉴베인액(정맥림프순환) 349 762 10,111,670원
67 유한비타민C 1000mg(비타민씨1000미리) 580 653 9,921,435원
68 판시딜캡슐270cap(3개월분) 86 95 9,844,000원
69 안티푸라민쿨카타플라스마(5매) 1991 3115 9,771,000원
70 센시아180정 136 134 9,763,000원
71 마그비감마연질캡슐 212 218 9,665,000원
72 디펜쿨플라스타10매 1714 2314 9,447,700원
73 안티푸라민코인플라스타 903 981 9,437,100원
74 백초시럽플러스5ml*10p 1472 1584 9,396,700원
75 마데카솔케어연고 6g 1971 2089 9,300,900원
76 비맥스액티브정 177 191 9,120,300원
77 메가트루파워 157 162 9,063,500원
78 오트리빈멘톨0.1%분무제 687 949 9,001,700원
79 풀케어네일라카(6.6ml) 204 213 8,620,300원
80 드리클로액20ml(신형) 613 647 8,610,700원
81 광동경옥고 69 225 8,609,000원
82 챔프시럽(5ml*10포) 1679 1743 8,575,600원
83 멜리안정21정(신) 795 957 8,544,500원
84 코앤쿨 나잘스프레이20ml 767 868 8,535,300원
85 임팩타민프리미엄원스 132 145 8,515,000원
86 광동우황청심원환(사향) 217 426 8,358,500원
87 메이킨큐장용정 1314 1901 8,272,000원
88 아로나민이맥스플러스정60T*2 177 181 8,171,000원
89 스티모린크림10g(천연성분,피부재생촉진) 1045 1077 8,029,500원
90 안티푸라민 더블파워 중형 7매입 1410 1958 7,960,500원
91 판시딜180캅셀 93 96 7,818,200원
92 훼마틴캡슐 120 127 7,619,000원
93 조아팝10매(플루비프로펜40mg) 1088 1547 7,562,000원
94 제일 롱파프 플라스타 1033 1369 7,483,432원
95 유한 이지케어네일라카4ml*2병 237 241 7,385,500원
96 마그비스피드액 649 1068 7,367,429원
97 겔포스 엘 현탁액 1104 1474 7,307,400원
98 니코레트껌 2mg (쿨민트향) 30개입 326 618 7,264,900원
99 애크논크림13G 645 673 7,158,500원
100 크린클멸균생리식염수20ml*20앰플 705 769 7,127,100원
전체보기

채용
속보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아00048 | 등록일자 2005.09.09 | 발행인.편집인 :이정석 | 발행주소: 서울시 송파구 법원로 128 문정 SK V1 GL 메트로시티 A동 401호
    전화 : 02-3473-0833 |팩스 : 02-3474-0169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강신국)
    Contact dailypharm@dailypharm.com for more information
    데일리팜의 모든 콘텐츠(기사)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