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pharm


김영선 약사
코스메슈티컬 전문기업 케이벨르(주) 대표이사
약력
  • 이화여대 제약학과 졸업
    대구 한의대 화장품 약리학 박사학위
    전) 이지함화장품(주) 대표
    전) 대한약사회 기능성화장품 특위 부위원장
    현) 대한약사회 이사
    현) 케이벨르(주) 대표
  • 전화 : 070-7864-3448
  • 이메일 : yskim@k-belle.co.kr
  •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 64길 18 경풍빌딩 2층 우)06231

※ 새 질문 등록시 담당자에게 문자로 전송되며, 빠른시일 내 답변이 완료됩니다.

약국매출 2배 늘리는 약국화장품 판매요법 (Co-up , 코-업 요법)
등록 : 2020-02-13 14:28:58  |    조회 : 503  |   


보통 의약품은 효능 위주로 개발됩니다. 부작용의 가능성이 있으나 의사/약사 등의 의료 전문가를 통해서 유통되므로 이러한 부분을 조절 할 수 있습니다.

반면 화장품의 효능은 의약품보다 떨어지나 발림성이나 향 등 화장품 성이 뛰어나고 흡수력 등이 좋아
소비자가 대중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발됩니다.

즉 화장품에 사용되는 성분이 의약품의 성분보다 효과는 경미하되 더 일상적으로 사용할 수있고 , 의약품은 화장품보다 효과는 좋지만 자극 등 부작용의 우려가 있고
장기간, 얼굴 전체적으로 사용하기 부담스럽다는 차이점이 있어
이 둘을 잘 활용하는 것이 가장 효율적인 치료및 관리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저는 이러한 첨에 착안하여 의약품의 효능과 화장품의 사용감을 함께 취하여
기능성화장품의 효능에 대한 기대치를 충족시키고
소비자 만족을 극대화하는 콜라보레이션 요법을
코-업 (Co-up, 함께 사용하여 효과를 up시킨다는 의미 ) 이라고
명명 하였습니다.

이러한 코업 의 방법으로 , 색소 침착 , 주름, 탈모 , 아토피 ,
여드름 등의 피부 질환 상담시 약국에서 판매하는 의약품 (연고 및 외용제) 과
기능성 화장품 (약국화장품) 을 함께 사용하는 방식으로 상담 하면,
환자 관리 뿐 아니라 약국 매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러한 코업 (의약품과 화장품의 병행사용법) 요법에 대해
원리를 소개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1단계는 ‘피부 적응 단계’로 의약품사용이 처음인 사람이 자극의 부작용 없이
안전하게 케어할 수 있는 방법 입니다.

예를 들어 기미, 검버섯 등의 색소 침착 환자의 경우
하이드로퀴논성분 연고와 미백기능성 크림을 1:1정도의 비율로 희석하여 사용합니다.

개인의 피부와 그날의 컨디션에 따라 자극이 느껴지면 화장품의 양을 늘리고 괜찮다 싶으면
의약품의 양을 조금 늘리는 방법으로 조절하면 됩니다.
2-4주간 이 방법을 사용하여 자극완화와 동시에 피부를 적응시킵니다.

2단계는 ‘효능 시너지 단계’입니다. 1단계에서 피부가 의약품 성분에 적응하였다면
이제는 직접 환부에 연고를 도포한 후 미백 기능성 크림을 얼굴 전체에 덧발라줍니다
각각 다른 미백 기전을 갖는 유효성분들이 미백 시너지 효과를 내고
화장품의 특수 리포좀 제형(제품마다 다르지만)이 연고의 미백 효능성분의 흡수를 도와줍니다. 약 4주간 실행합니다.

3단계는 ‘휴약기' 입니다 .의약품 연고는 만성적 사용시 부작용이 보고되는 경우도 있어
약 4-8주 사용 후 잠시 쉬어주는 것이 좋습니다.
8주간 1단계와 2단계에 걸쳐 연고와 기능성 화장품을 사용했다면 4주간 연고 사용을 중단하고 기능성 화장품으로 효능을 지속시키면서 관리합니다.

약국에서 이러한 코-업 (Co-up , 의약품과 기능성화장품 병용요법)요법을
피부관련 질환 (기미, 주름, 탈모, 여드름, 아토피 등) 상담시 활용한다면 ,
환자관리뿐 아니라 약국매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됩니다.

앞으로 구체적인 사례를 통해서 이러한 코-업 요법을 소개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아00048 | 등록일자 2005.09.09 | 발행인.편집인 :이정석 | 발행주소: 서울시 송파구 법원로 128 문정 SK V1 GL 메트로시티 A동 401호
전화 : 02-3473-0833 |팩스 : 02-3474-0169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강신국)
Contact dailypharm@dailypharm.com for more information
데일리팜의 모든 콘텐츠(기사)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